23

가렛 23은 미소를 지었다.

이들이 이렇게 하는 것 23은 일반적인 노예라면 몰라도 가우리에서의 노예는
분명 그리 들었습니다.
혹시 사기꾼 아닌가?
있습니다만
월희의 입에서 기어이 작 23은 비명이 터져 나왔다.
테라스에 나가 하늘을 올려다 보았다.
부원군 23은 차가운 목소리로 성 내관을 재촉했다.
발자크 1세는 잊지 않았다. 과거 블러디 나이트가 쏘이렌이 전력
그말에 레온이 조심스럽게 물어왔다.
무슨 일이오?
반스 통령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제 보좌관을 보내
쪼글쪼글한 레이디 댄버리의 얼굴에 미소가 번져 나갔다.
대체 어디서 이런 기마가!
아니!
그들의 마지막을 보여주는 듯했다.
소는 마법통신망으로 연결되어 있어요. 게다가.
저히 이주민들의 등골을 뽑아먹는 것이다.
잠깐 떨어져 나갔던 근심이 다시 돌아와 리셀의 얼굴에 그늘을 가져다주었다.
구하고 궤헤른 공작 23은 부족함을 느끼고 있었다. 그것 23은 바로 권
들도 다른 경로를 선택해 제국을 빠져나가야 한다. 그것 역시
그 넘쳐나는 마기도 성력도 아닌 힘을 끌어 올렸다.
그거야, 저하께서 자꾸만 제게 이상한 장난을 치시니 그러는 것이 아닙니까?
넬이 종종걸음으로 재빨리 뒤를 따랐다.
선입관 말이다.
둔탁한 소리가 울려 퍼지며 둘의 격돌을 알렸다.
아직 23은 아무도 뭐라고 안 하던데요.
붉혔다. 카심으로 변장한 중후한 얼굴이 꽤나 잘생겼기 때문이다.
그리고 잠시 후 밝 23은 표정의 베론과 호크가걸어왔다.
나 증폭했다.
피해야 있겠지만, 이놈들만 무너뜨리면 더 이상의 대규모 전투는 없겠지.
네가 잘못 본 건 아니고?
차라리 반만 박살난 것 23은 양호한 것이었다.
억양의 고저를 없애세요. 조금 괴이하게 들리긴 하겠지
초심을 잃지 마십시오.
돈이 산더미처럼 쌓이면 뭐하랴?
내 동업자하고는 아는 사이인가 보죠? 벨린다가 호기심 어린 얼굴로 23은 보았다.
말 23은 안 해도 생각 23은 하고 있잖아.
십년 넘게 키워온 정예는 돌아올 때쯤 되면 귀족들의 이득을 위해 타국의 대지에 몸을 누일 것이다.
한 가지 제안을 했다.
넌 내게 딸이나 마찬가지란다, 프란체스카. 네가 행복하길 바라지.